LOGIN
 
아이의 영어공부를 대하는 엄마의 자세
KIDCA
2017.10.09 08:10
어린이 영어 자료

 

아이의 영어공부를 대하는 엄마의 자세

‘잘해야 한다.’는 의욕보다 ‘같이한다.’는 태도가 필요


영어실력에 자신 없는 엄마 vs 자신 있는 엄마

  영어실력에 자신 없는 엄마라면 당연히 아이의 영어교육을 주저하게 되고 소극적일 수밖에 없다. 조기 영어교육일수록 엄마의 역할이 중요한 터라 더욱 부담스럽다. 그렇다면 학창시절 영어공부 좀 했다는, 영어실력을 갖춘 엄마라면 사정이 나을까. 반드시 그런 것만은 아니다. 오히려 학창시절 자신이 공부하면서 터득한 영어공부 방식을 아이에게 무의식적으로 강요하는 경향이 있고, 이로 인해 엄마 세대가 공부했던 주입식, 암기식 공부를 강요하는 등 부작용이 따르기도 한다.

  영어실력이 부족해 엄마의 역할에 자신 없는 경우와 영어실력을 갖춰 적극적으로 엄마의 역할을 찾는 경우, 고민의 내용은 다를 수 있겠지만 엄마의 역할에 대해 오해하고 있다는 점에서 만큼은 같다고 볼 수 있다. 바로 “엄마가 학습적인 부분을 직접 이끌어주어야 한다는 생각”이다. 아이가 영어학습에 대해 느끼는 스트레스는 대부분 엄마의 과도한 의욕으로 인해 빚어진다. 유아기에 영어를 접해주려고 하는 조기 영어교육의 취지를 다시 한 번 살펴보면 더욱 분명해진다. 영어를 공부로 접근하지 말고 영어노출 환경을 조성해 주어서 생활로서 자연스럽게 익히게 하자는 것이다.

그렇다면 “엄마의 역할”은 가르치는 것이 아니라 영어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으로도 충분하다. 올바른 영어환경은 아이들이 모국어를 배울 때와 유사하다. 즉 영어소리를 듣고 관련 상황을 단어가 아닌 문장을 통해 자연스럽게 이해하고, 아이가 내용을 이해하기까지 수없이 반복해서 들려주는 방법이다. 단 아이의 지적, 인지적 발달 수준에 맞는 스토리를 담은 오디오, 시청각 교재를 활용해야 한다.

<주의할 점>엄마와의 상호작용을 기본으로 영어노출이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이다. 따라서 그림책이나 DVD를 볼 때 엄마와 함께해야 한다.


조기 영어교육에 성공하기 위한 엄마의 마음가짐

Step 1

: 잘 가르쳐야 한다는 마음의 부담 내려놓기


아이가 영어를 공부가 아닌 자연스러운 언어로 익히기를 바란다면 반드시 기억해두자. 말은 가르치고 배우는 것이 아니라 생활 속에서 몸으로 체득해야 한다. 영어학습에서 엄마의 역할은 영어노출 환경을 만들어주는 것으로 충분하다. 가르쳐야 한다는 생각보다 아이와 함께한다는 마음가짐이 우선이다.

Step 2

: 모국어와 다른 낯선 언어, 영어환경에 익숙해지기


영어 오디오교재를 들려주면 끄라며 거부하는 아이가 있다. 모국어 감수성이 예민한 아이일수록 낯선 영어소리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균형 잡힌 모국어와 영어구사 능력을 갖추려면 차츰 낯선 영어노출 환경에 적응할 수 있도록 배려해야 한다. 영어 오디오교재, DVD를 시청할 때 엄마가 곁에서 문장을 따라 말하거나 의성어, 의태어에 추임새를 넣는 등 반응을 보여 준다.

Step 3

: 하루 중 일정한 시간을 정해두고 영어소리에 노출되기


영어노출 환경에 적응하려면 가능한 일정한 시간을 정해두고 들려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생활리듬이 불규칙하면 꾸준히 해내기가 어렵고 매번 적응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아이가 어려서 시간을 정하여 들려주는 것이 어렵다면 처음에는 오전, 오후 정도로 구분한다.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Shadowy